6월 인천-파리 항공편 평균 탑승률 94.3%
5성급 숙소 객실 점유율 코로나 이전 수준

프랑스관광청이 올해 6~8월 외국인관광객 수 2,50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. 사진은 몽마르뜨 언덕 / 여행신문CB
프랑스관광청이 올해 6~8월 외국인관광객 수 2,50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. 사진은 몽마르뜨 언덕 / 여행신문CB

프랑스가 올 여름 외국인 관광객 2,500만명을 유치하며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. 

프랑스 올리비아 그레구아르(Olivia Gregoire) 중소기업·통상·수공업 및 관광장관은 8월29일 기자회견에서 "2022년 6~8월 프랑스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 수는 약 2,500만명으로, 총 지출액은 150억 유로(약 20조 7,000억원)에 달한다"고 밝혔다. 프랑스 내국인 관광객도 여행업 회복에 힘을 보탰다.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프랑스인 10명 중 9명이 여름에 국내여행을 택했으며, 평균 숙박일 수는 9일을 기록했다. 프랑스관광청 르부셰 대표는 "외국인 관광객의 회복세가 두드러진 시기로 특히 영국인과 미국인 관광객이 큰 증가세를 보였다"라며 "내수시장도 기후, 경제 등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좋은 결과를 보여줬다"고 전했다. 

관광객이 돌아오자 현지 여행업계도 활기를 되찾았다. 2019년 여름 대비 숙식 비용으로 지출된 신용카드 사용액은 10% 이상, 호텔 객실당 수익은 평균 22.2% 증가했다. 특히 '남프랑스'로 잘 알려진 프로방스 알프 코트 다쥐르 지역의 수익 증가율은 30%를 웃돌았다. 럭셔리 숙박 시설의 인기도 두드러졌다. 5성급 이상 숙소의 객실 점유율이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의 회복을 보였으며, 객실당 수익은 34% 오르며 성장세를 보였다. 프랑스철도청(SNCF)의 올해 7~8월 티켓 판매량은 2,300만장을 기록하며 2019년 동기 대비 10% 증가했다. 

프랑스관광청 한국사무소는 "프랑스 여행에 대한 한국인들의 높아진 관심을 실감하고 있다"라며 "올해 6~8월 프랑스관광청 공식 한국어 홈페이지 방문자 수는 35만명을 웃돌며 2019년 동기 대비 260% 증가율을 보였다"고 밝혔다.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, 6월 인천-파리 직항편은 총 82회 운항됐으며, 평균 94.3%의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다. 

한편 프랑스는 지난 8월1일부로 코로나19로 인한 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하고, 해외입국자 대상 백신 접종 확인서 및 코로나 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를 폐지했다.

저작권자 © 여행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